Login     Mobile II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자연과학 My Book 유튜브 Frims 원 료 제 품 Update Site

원료식물해조류

해조류 : 김

- : 김밥
- 다시마



몸에 좋은 김의 효능은 다양하다. 생김을 고추장 위에 덮어놓으면 곰팡이 발생을 줄여줄 수 있다. 김에는 요오드가 풍부해 곰팡이의 세포막을 파괴시켜 곰팡이 생성을 억제할 수 있다. 구운 김보다는 생김에 요오드 함량이 더 높다.
요오드 섭취가 부족하면 갑상선이 계속 커져 갑상선종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임신부의 요오드 섭취가 1일 25㎍ 이하일 때는 유산, 사산, 기형아 출산 등의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출생 후 정신박약이나 눈이 안보이는 크레틴병에 걸릴 가능성도 있다.
김은 영양의 보고로 잘 알려져 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김을 자주 먹으면 감기 예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마른 김 100g에는 비타민 C가 93.0mg 함유되어 있다. 비타민 C가 풍부한 레몬(100g 당 70.0mg)보다 더 많은 양이다. 비타민 C는 면역기능에 좋고 몸의 독성물질을 없애줘 피부보호, 콜라겐 형성, 혈관보호 등에 효과적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마른 김에는 비타민 A가 100g 당 3750mg 들어 있다. 이는 당근의 약 3배, 시금치의 약 8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비타민 A는 눈과 피부 건강에 좋다.
비타민 B1도 많이 들어 있다. 마른 김 100g에는 비타민 B1이 1.20mg 함유되어 있다. 달걀의 약 14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비타민 B2 함유량도 빼놓을 수 없다. 마른 김 100g에는 비타민 B2가 우유의 22배에 해당하는 2.80mg 포함되어 있다. 비타민 B1은 우리 몸의 에너지 생산에 필요한 영양소다.

------------
홍익희 님의 페북 글
세계가 주목하는 우리 김 이야기
우리나라가 세계 최대 김 수출국이다. 한국의 김 수출은 조미김 수출 덕분에 2000년대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됐다. 2010년 김 수출액 1억 달러를 달성한 후 수출실적이 연평균 30%씩 증가해 2015년 수출액이 3억 달러를 돌파하고 지난해에는 5억 달러를 넘어섰다. 8년 사이에 5배나 늘어나 김 수출이 굉장히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김은 1~2층의 세포로 된 얇은 막으로 물속 바위 등에 이끼 모양으로 붙어산다. 자연산으로는 그 수요를 충당하지 못해 일찍부터 양식이 이루어졌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김은 세계에서 우리나라와 일본만 먹는 걸로 알려져 있었다. 주로 밥반찬으로 소비되기 때문에 밥을 먹지 않는 나라로의 수출은 불가능하다는 인식이 강했다. 더욱이 서양인은 해조류를 ‘바다의 잡초’(Sea weed)라 부르며 혐오식품으로 여겨 김도 블랙 페이퍼(Black Paper)라고 부르는 혐오식품이었다.
그런데 이런 상황이 바뀌는 데는 한류 열풍이 크게 한몫했다. 김에 대한 외국인들의 인식은 한류 열풍으로 한국을 찾는 외국인이 급증하면서부터 달라졌다. 최근에는 김이 아시아를 비롯해 미국, 유럽에서 팝콘이나 감자스낵을 대신하는 건강간식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은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 비타민 함량이 높은 ‘웰빙 식품’이기 때문이다.

세계인이 놀란 조미김
김 제품엔 크게 세 가지가 있다. 김 해초를 얇게 펴서 말린 뒤 A4용지보다 조금 작은 크기로 절단한 마른김과, 마른김을 더 작게 잘라서 기름과 소금을 가미한 조미김, 그리고 마른김을 가공한 김스낵 과자가 있다. 이 가운데서 우리나라는 조미김 시장의 최고 강자이다.
일본 조미김은 간장과 설탕으로 간을 내 일본 사람 입맛엔 맞을지 몰라도 외국인 입맛엔 맞지 않아 세계화에 실패했다. 반면 고소한 참기름이나 들기름 등과 소금으로 맛을 낸 조미김은 외국, 특히 미국에서 호평을 받고 있어 미국이 우리 김의 최대 수출시장이다.
유튜브에도 ‘김 스낵’이란 제목으로 외국인들이 한국 김을 소개하면서 조미 김을 과자처럼 먹거나 마른 김을 구워 시식하는 일명 ‘먹방’ 동영상이 많이 올라와 있다. 헐리웃 배우 휴 잭맨의 어린 딸이 김을 손에 쥐고 과자처럼 먹는 사진도 한동안 화제를 모았었다. 구글 검색란에 ’seaweed snack'이란 단어가 처음 등장한 것은 2010년 7월로, 우리나라의 김 수출이 활성화된 시점이었다.
우리에게는 너무나 익숙하지만 다른 민족에게는 특이한 식품으로 여겨져 김에 얽힌 재미난 일화도 많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의 해안 지방에 있던 한 미국 포로수용소에서 포로들에게 반찬으로 김을 주었다고 한다. 전쟁이 끝나고 전범재판이 열렸을 때 미군 측에서 포로 학대의 증거로 검은 종이(김)를 강제로 먹인 사실을 들고 나왔다고 한다.

김의 유래
그러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언제부터 김을 먹었을까? 김이 소개된 우리나라 최초 문헌은 ‘삼국유사’로 신라 때부터 김을 복쌈(복리·福裏)이라 불렀다. 이미 삼국시대부터 우리 민족은 김을 먹기 시작했다. 그 뒤 본격적으로 김을 먹기 시작했다는 기록은 15세기 초 경남 관찰사 하연의 ‘경상도지리지’에 등장해 경남 하동 지방에서 토산품으로 김을 먹었다고 전해진다. 이 지역 구전에 의하면 지금으로부터 300여 년 전 한 할머니가 섬진강 어귀에서 조개를 채취하다 우연히 김을 먹어봤는데 맛이 좋아 대나무를 물속에 박아 김을 착생한 데서 김 양식이 시작됐다는 이야기다.
또한 1429년 ‘세종실록’에는 명나라에 보내는 진상품목으로 해의 곧 김이 기록되어 있고 1456년 ‘조선실록’에도 해의가 무역품목으로 적혀져 있다. 김은 ‘해의(海衣)’ ‘자채(紫菜)’ ‘파래’라고도 불렀는데, ‘해태(海苔)’는 일본식 표기다.
1481년 집필된 ‘동국여지승람’에도 전남 광양군 태인도 특산품으로 기록돼 있어 그전부터 양식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김을 최초로 양식해 건조하는 방법을 개발한 사람은 전남 광양에 살던 김여익(金汝翼)이라는 설이 있다. 광양에서 김여익이 조선 16대 임금인 인조에게 손수 만든 해산물을 진상했는데, 수라상에 새까맣고 종이 같은 반찬이 나오자 어리둥절해하던 인조는 한 번 먹어보고 맛이 좋으니 이름이 무엇인지 물었다. 하지만 아무도 대답하지 못하자 한 신하가 “광양 땅에 사는 김 아무개가 만든 음식입니다”라고 아뢰었고, 인조는 그 자리에서 “그럼 앞으로 이 ‘바다풀’을 그 사람의 성을 따서 ‘김’으로 부르도록 해라”고 명해 ‘김’이란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우리 김이 독보적인 이유
현재 우리나라가 김을 수출하는 국가는 총 90개국에 달한다. 다른 나라 김보다 우리 김이 맛있는 이유는 까다로운 생산조건 때문이다. 김은 청정지역에서만 생산된다. 오염된 지역일 경우 생산도 어렵고, 설사 생산했다 해도 품질이 떨어진다. 거기에 적당량의 일조량, 적당한 밀물과 적당한 온도가 이루어져야 최고의 맛이 나온다. 또한 중국과 일본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갯벌이 잘 발달되어 갯벌양식을 하는 우리 김이 갯벌의 영양분을 흡수해 영양과 맛이 뛰어나다.
그렇다면 우리 김이 어떻게 외국인의 입맛까지도 사로잡은 것일까? 답은 조미기술이다. 참기름으로 풍미를 더하고 질 좋은 소금으로 간을 맞춰 바삭한 식감으로 맥주 안주나 아이들 간식으로 제격이다. 이 같은 조미기술은 일본이나 중국은 흉내 내기 어려운 우리나라만의 독보적 기술이다. 게다가 ‘Healthy Snacker(건강한 스낵을 즐기는 사람)라고 부르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나 건강식품인 김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에는 태국이 우리 김과 중국 김을 수입해 조미김과 김과자를 만들어 수출시장에서 우리를 맹추격해오고 있다.
과거 1960년대 초 우리나라가 참으로 못살았을 때 김이 수출효자 품목으로 당시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25%까지 차지한 적도 있었다. 그런 김이 현재도 우리 어민들의 효자상품 노릇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제 김은 인삼보다도 수출액이 많아지면서 세계인의 기호식품이 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아 가고 있다. 김을 드실 때 가끔 효자수출품목인 김 이야기를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9-11-16 / 등록 2014-03-17 / 조회 : 4666 (308)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