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II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자연과학 My Book 유튜브 Frims 원 료 제 품 Update Site

법칙  ≫ Limited

더러워지는 것도 한계가 있다

청바지,1년 안 빨아도 더 더러워지진 않아

전 세계 젊은이들이 즐겨 입는 청바지는 1년 동안 빨지 않아도 보름 동안 입은 청바지보다 더 더러워지지 않는다는 사실이 뉴질랜드 과학자에 의해 밝혀졌다.

21일 뉴질랜드 헤럴드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 대학 교수인 뉴질랜드 출신 레이첼 맥퀸 박사는 청바지를 빨아 입지 않는 한 학생을 보고 청바지가 얼마나 더러워질 수 있는 지를 연구한 결과 그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인간 생태학 교수이자 직물과 방향 전문가이기도 한 맥퀸 박사는 자신의 연구에서 15개월 동안 빨지 않고 입은 청바지도 2주 동안 입은 청바지보다 박테리아를 더 많이 지니고 있지 않다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 대상이 됐던 조시 레(20)는 청바지가 구겨지고 바래가는 자연그대로의 모습을 잃지 않기 위해 자신의 청바지를 한 번도 빨지 않았다고 밝혔다.

맥퀸 박사는 레가 입었던 청바지의 불결 정도를 측정한 뒤 그 결과를 세탁한 뒤 2주 동안 입은 청바지와 비교해 보았다면서 "15개월 동안 빨지 않은 청바지의 박테리아 수치가 상대적으로 더 높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하지만 놀랍게도 길지 않은 시간 동안 청바지를 입으면 박테리아 수치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대장균도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런 것은 없었다."면서 "박테리아도 문제가 될 정도의 수치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청바지의 가랑이 부분이 박테리아 수치가 가장 높아 평방 cm당 8천500개에서 1만개 정도가 나왔으나 유해한 박테리아는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 결과는 개인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며 따라서 세탁기나 세제를 만드는 사람들을 당황스럽게 만들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 부엌, 호텔 등 많은 작업장에서는 세탁 규칙을 엄격하게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입는 일부 옷들의 경우 자주 세탁하지 않았을 때 나타나는 결과는 그 옷을 입는 사람에게 끼치는 위험요인보다 환경에 미치는 혜택이 더 클 수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바지 제조업체인 리바이스트라우스는 자체 조사 결과 청바지를 일주일에 한 번 빠는 것보다 한 달에 한 번 빠는 게 에너지와 물을 각각 40%와 35% 정도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1-01-21 / 등록 2011-01-21 / 조회 : 5903 (310)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