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II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자연과학 My Book 유튜브 Frims 원 료 제 품 Update Site

지식생태계지식인질문

Quora : 소셜큐, 질문의 위키

- 미래 지식인 역할
- 나의 질문

쿼라 = 지식iN+트위터+위키피디아

쿼라(Quora)는 페이스북 옛 CTO 애덤 댄젤로와 찰리 치버가 2009년 6월 설립, 2010년 1월 회원제로 운영을 시작한 Q&A 웹사이트 이름이다.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지 2개월 만에 8600만달러의 기업가치가 있다고 평가를 받고 1100만달러를 투자받았다는 기사가 등장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얼마 전, 신규 창업 벤처가 미국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에 어떻게 참여할 수 있는 지 묻는 질문이 올라왔는데, 에반 윌리엄스 트위터 공동 창업자가 2007년 트위터가 참여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답글을 작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쿼라는 Q&A 서비스다. 말 그대로 이용자들이 질문을 올리거나 누군가 올린 질문에 답하는 공간이다. 특별할 것 없는 Q&A 서비스를 쿼라는 어떻게 특별하게 만들었을까.

답글보다 작성자가 우선!

누구나 질문하고 답글을 작성하는 것은 기존 Q&A 사이트와 다를 바 없다. 쿼라는 여기에 ‘누가’라는 요소를 넣어 믿을 만한 사람이 올린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쿼라에서는 답글 내용보다 작성자 이름이 먼저 보인다. 답글 바로 위에 작성자 이름과 간략한 프로필이 굵은 글씨체로 표시되고, 사진도 뜬다. 작성자 이름을 누르면 페이스북 개인 페이지와 비슷한 화면이 나온다. 그동안 작성한 질문과 답글, 편집한 내용,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의 활동 뿐 아니라, 관심분야와 친구 관계도 한눈에 알 수 있다.

태그로 주제와 질문, 답글 검색

지금껏 Q&A 서비스는 질문 종류를 주제별로 범주화하고, 검색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쿼라는 여기에 태그 기능을 더했다. “페이스북 로고는 왜 파란색인가?”라는 질문을 ‘페이스북’, ‘로고’, ‘디자인’, ‘파랑’ 태그로 분류하면 각 태그에 해당하는 질문과 답글을 확인할 수 있다. 관심 태그는 ‘팔로우 토픽’ 기능으로 e메일이나 쿼라 개인 페이지 안에서 구독할 수 있다. 궁금증은 그때마다 검색으로 해결하겠지만, 관련 주제에 관한 다양한 의문과 의견을 지속적으로 모니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태그 기능은 매력적이다.

‘팔로우’는 사람, 질문, 주제별로

‘팔로우’는 주제 뿐 아니라 질문에도 적용된다. 질문에 대한 답이 시차를 두고 작성될 때 유용한 기능이다. 흥미 있는 질문이 있는데 그에 대한 답이 아직 올라오지 않았거나, 앞으로 어떤 내용의 답이 추가로 작성될 지 궁금하다면 해당 질문을 ‘팔로우’해보자. 답글이 올라오면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Q&A 사이트의 위키피디아

쿼라 사용자는 누구나 질문과 답글을 편집할 수 있다. 물론 이미 올라온 답글에 댓글을 달고 추가 답글 작성도 가능하다. 누군가가 질문을 올렸다 치자. 질문자 의도만큼 성에 차는 답글이 안 달렸다면, 다른 누군가가 질문을 보다 세밀하고 구체적으로 수정하면 된다. 답글도 마찬가지이다. 이렇게 글을 편집한 사람은 자신의 ‘편집’(Edit) 페이지에서 어떠한 글을 고치고 지웠는지 확인할 수 있다. 삭제한 단어와 추가한 단어는 색깔을 구분해 보여준다.

관심사가 무엇이고 누구와 관계를 맺고 있는가

쿼라의 바탕에는 소셜 네트워크가 자리잡고 있다. 프로필 정보 뿐 아니라 이 사람이 어떤 주제에 관심 있는지, 어떤 질문을 올리고 답변을 달았는지, 어떤이를 구독하는지, 어떤 질문과 답글을 고치고 지웠는지 확인해 신뢰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이 점은 트위터 소통방식과 비슷하다. 쿼라 계정을 만들 때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함께 등록하면, 이 사람이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고 누구와 관계를 맺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무궁무진한 확장 가능성

이 모든 특징을 쿼라 웹사이트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면 업계에서 주목하지 않았을 것이다. 쿼라는 관심 있는 질문을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공개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지인들의 도움을 구할 수 있도록 했다. API를 공개해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질문을 공유할 수 있다. 특화한 Q&A 서비스는 Q&A 페이지를 따로 운영하기 어려운 블로그나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등에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트위터가 다양한 서드파티와 공존해 SNS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듯이, 쿼라는 소셜 Q&A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
쿼라는 질문을 올리고 답변을 다는 기능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내가 질문을 올리면, 다른 이들이 답변을 단다. 그런데 문답 방식이 다르다. 다른 이들이 올린 질문이나 답변을 누구나 편집할 수 있는 ‘위키’ 기능을 제공한다. 쿼라는 여기에 친구들을 엮는 기능을 덧붙였다. 친구 맺는 방법은 트위터와 똑같다. 관심 있는 친구를 ‘팔로잉’(구독)하면 된다. 사람 뿐 아니라 관심 있는 주제나 질문도 구독할 수도 있다. 이제 내가 구독하는 친구가 질문을 올리거나 답변을 달면 그 활동 내역이 내게 알림으로 전달된다. 구독하는 질문이나 주제(토픽)도 마찬가지다. 모든 답변은 이용자 투표를 거쳐 노출 순위가 결정된다. 질문별로 ‘즐겨찾기’로 따로 보관하거나, 전체 답변을 요약해 상단에 정리해 보여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원한다면 익명으로 질문을 올리고 답변을 달아도 된다. 각 질문과 답변은 특정 서비스나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고 유통되도록 고유 웹주소(URL)를 달았다. 이 글들은 트위터나 페이스북으로 바로 전송하거나 자기 블로그 글로 손쉽게 올릴 수 있게 했다. 이런 식으로 이용자는 인물별, 주제별, 질문별로 관심사를 ‘소셜’하게 받아들이고, 소화하고, 유통하고, 평가한다.

‘쿼라’는 무슨 뜻을 품었을까. 정확히는 알려져 있지 않다. 쿼라에서 찾아보니 몇 가지 단서가 나온다. ‘Question or Answer’(질문이나 답변), ‘Quorum’(의결정족수), ‘Question+Forum’(질문+포럼), ‘Question+Agora’(질문+광장) 정도가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어떤 게 정답일 진 모르지만, 이들을 관통하는 맥락은 잡힌다. 질문과 답변 사이에 ‘광장’, ‘집단’, ‘사회적 합의’ 같은 함의가 묻어난다. 곧 ‘소셜 네트워크’다.

이 점에 주목할 일이다. 네이버 지식iN이나 야후 앤서즈는 어떤가. 궁금증이 생겼을 때 찾아들어가 질문을 올리거나 답을 찾아보고 나오는 일회성 공간이다. 지식iN과 야후 앤서즈는 ‘이용자 호기심 발생’이란 전제가 충족돼야 제대로 정보가 소비될 수 있는 공간이다. 유통 방식도 다르다. 이용자가 직접 해당 공간 안으로 먼저 찾아들어가야 한다. 요즘은 네이버도 ‘네이버me‘란 개인 맞춤형 공간을 활용해 지식iN에 올라온 새 질문이나 내가 올린 질문에 대한 답변을 받아볼 수 있도록 했지만, 그건 네이버 울타리 안에서만 유효한 ‘갇힌 소셜’이다.

웹2.0 흐름을 타고 ‘집단지성’이란 말이 파도타듯 넘실대던 때가 엊그제같다. 쿼라를 보며 다시금 자문해본다. 집단이 ‘지성’이란 총합으로 완결될 수 있을까. 위키피디아가 개미들이 각자 지식을 물어와 거대한 지식 더미를 만들었다면, 쿼라는 한 발 더 나간다. ‘당신은 어떤 지식을 물어다줄 수 있나요?’ ‘우리가 물어온 지식은 누가 채우고, 누구에게 흘러가고, 어디서 지혜롭게 쓰일까요?’ 물음이 총합이 되어 지식이 쌓인다. 끝은 없다. 영원한 지식 더미의 해체와 재구성 과정. 이 끊임 없는 축적 과정이 쿼라를 완결되지 않은 완성체로 만든다. 고인 지식은 썩게 마련이다. 밀폐된 공간으로 찾아가서 지식을 주워담아야 한다면, 스스로 한계선을 긋고 출발하는 성채나 다름없다. 그런 점에서 쿼라는 지식을 만들고, 유통하고, 재구성하고, 다시 해체하는 유기체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쿼라 서비스의 핵심은 답을 찾는 사람이 아닌, 질문을 하는 사람과 그 질문하는 사람을 팔로잉하는 것이다. 쿼라는 질문을 사회회하고, 질문하는 사람을 조직하는 서비스다. 이것이 네이버 지식iN과 다른 점이다. 이 때문에 한국형 쿼라 서비스의 탄생을 기대해 본다. 블로깅 3.0이기 때문이 아니라, 네이버 지식인 2.0이기 때문이 아니라, 질문보다 정답을 추구하는 한국사회의 질서가 답답하기 때문이다.

Quora와 이전 서비스와 중요한 차이는 지식 축적과 그루핑과 검색 자체를 최적화 시킨을 소셜네트워크 기반 지식 공유 서비스라는 점 입니다. 사람들은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해서 친구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생활하는 것을 보고 듣는 것도 좋아하지만, 조금더 생산적이고 목적성이 있는 지식을 공유하기에는 이런 서비스는 나와 상관없는 잡음이 너무 많이 있다는 것을 보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당신에게는 질문이 중요합니까, 아니면 답이 중요합니까? 언제 휴대전화의 전원을 끄시나요? 어떤 요일이 가장 싫으세요? 하루 중 어떤 때가 가장 두렵습니까? 당신은 오늘 마음 속에 어떤 멜로디를 품고 있나요? 어제는 어떤 멜로디였죠? 당신에게 행복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당신을 두렵게 하나요? 이른바 스펙 쌓는 것이 행복하십니까? 언제 마음의 평안을 얻습니까? 당신을 울게 만드 것은 무엇인가요? 최근 펑펑 운 적이 있나요? 왜요? 당신이 당신이 아님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당신의 상처는 몇 개입니까? 혹 마음의 상처는 몇 개입니까? 언제 이 세상이 몸서리칠 정도로 싫으십니까? 왜 당신은 한나라당을 지지하십니까? 당신은 하루에 최소 한 번 마주치는 청소하시는 분들의 하루 일당이 얼마인지 궁금해 본 적 있으십니까? 당신은 이 매연 가득 찬 서울을 탈출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 적 있습니까? 언제요? 그럼 어디로 가실 건가요? 돌아오실 건가요? 영어는 왜 해야 하나요? 영어 잘하는 사람이 멋져 보이십니까? 왜요? 당신은 엄마라는 호칭으로 어머니를 부르시나요? 어머니라는 호칭으로 엄마를 부르시나요? 엄마가 애처롭게 느껴진 적은 언제인가요? 우리 이제 ‘안녕?’이라고 인사할까요, ‘안녕!’이라고 인사할까요?

www.quora.com

http://socialq.kr
비영리 싱크탱크 씽크카페가 아름다운재단 ‘변화의 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을 받아 문을 열었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1-06-22 / 등록 2011-06-22 / 조회 : 5658 (235)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