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2

 

Log in 
 
Hint 음식을 즐겁게 먹어야 건강 불량지식 사 례 바로보기 위 로 자연과학 원 료 제 품 Update Site


영양건강, 다이어트

What to eat : 먹고 싶은 것  

1. When : 배가 고프면
2. What : 먹고 싶은 것을
3. How to : 자신에 맞게 즐겁게
4. How much : 배고프지 않을 정도만
* 무었을, 언제, 몇 번보다 하루 총량이 중요하다

먹고 싶은 것 : 맛있는 것이 몸좋은 음식이다
    욕구는 강하다 참으면 더 먹고 싶다
    지나치지만 않게 -좋은 것은 중독성이 있다

보통 식품
- 음식은 그저 음식이다
- 장수 식단은 없다
- 항암 식단은 없다
- 식물의 교훈

부족한 것 거의 없다
   비타민 보충은 아주 쉽다
   비타민 : 합성하지 못하는 것은 비타민만이 아니다
      섭취가 충분해지면서 더이상 체내에서 합성하지 않게된 것이다
   미네랄중 보충이 어려운 것이 있다

좋은 음식 나쁜음식 ?
그게 편하니까 그냥 적군과 아군으로 나누고 싶어할 뿐이다
전미의학저널의 연구에 따르면 25명의 연구대상을 저단백식사군, 정상식사군, 고단백식사군으로 나눠 56일 동안 기존 먹는 양에 추가 1000칼로리를 더 섭취하게 하자 세군 모두 체지방증가율은 거의 같았습니다.


모든 다이어트 정보를  잊어라
- 칼로리 ? 잊어라 !
- 골고루 or 편식
- 생식(生食) vs 화식(火食)
- 천연 vs 가공 :  PET food 교훈
- 천연 vs 합성

- 육식 vs 채식
뇌는 육식과 소화하기 쉬운 영양원을 가지면서 소화기관의 부담을 줄이고 뇌가 커질수 있었다
육식 : 단지 맛의 추구가 아니고 자연에 미안함을 알고 그들의 소중함을 알고, 그렇게 자연에게 겸손해 하면서, 그리고 우리들의 후손들에게 돌려줄 지구의 환경을 생각하면서 조금씩 덜 먹자는 것이 좋지 않을까. 아직 고기를 그리 많이 먹고 있지 않다면 일부러 더 먹으려 노력하지는 말자. 몸 생각한다며, 애 키커야 한다며 일부러 날마다 고기음식을 먹지 말고, 예전에 연례행사로 먹었던 그 고기만큼 씩만 또는 요즘과 예전의 중간 만큼만 먹자.

결국 어떻게 적응하였느냐의 문제다
항상성과 변화의 조화이지 결코 특정한 식품 그자체가 절대적인 장수의 비밀이거나 약이 될수는 없다






Hint for 쉽게 알기

사이트 소개
- about Me, 질문, 희망
- about Site, 목적, 경과
- 참고서적 : Bookshelf
- 방명록

보면 알 수 있다
- 분자 보인다, 알면 보인다
- 만물은 화학 물질이다
- 구조식에 답이 있다
- Size : 개요
- Shape : 개요
- Movement : 개요
 

지식생태계

지식 생태계
- 생태계 필요성
- 아직은 구호만
- 집단 지성
- 학습 생태계

항해 지도

구성요소
Mapping 방법
- One source
- Multi use
- 인간의 통찰력
Mapping engine
- 개발 방향
- 전체를 시각화




페이스북 올리기            방명록           수정 2012-04-10 / 등록 2010-11-07 / 조회수 : 12653 (154)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