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2

 

Log in 
 
Hint 음식을 즐겁게 먹어야 건강 불량지식 사 례 바로보기 위 로 자연과학 원 료 제 품 Update Site


건강질병암의 오해

암 : 발병율, 나이, 트렌드



2009년 기준 국가암등록 통계

우리나라 국민들이 제 수명까지 살면서 암에 걸릴 확률은 36% 정도로, 약 3명 가운데 1명이 평생에 한 번은 암과 맞닥뜨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최근 국내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0%를 웃돌아 현재 무려 80만명이상이 최근 10년내 암 진단을 받고 극복했거나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이 평균수명인 81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6.2%로 나타났다.

암 종류별 평생 발병 확률은 남자의 경우 ▲위암 9.1% ▲폐암 7.3% ▲대장암 7.0% ▲간암 5.1% ▲전립선암 4.2% 등의 순으로 높았고, 여자의 경우 ▲갑상선암 7.9% ▲대장암 5.0% ▲위암 4.8% ▲유방암 4.2% ▲폐암 3.2% 등이 1~5위를 차지했다.


2005~2009년 사이 암을 확인한 환자의 5년 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2.0%로 집계됐다. 평균적으로 처음에 암 진단을 받은 10명 가운데 6명은 5년이상 살 수 있다는 얘기다.특히 여성 환자만 따지면, 생존율은 이미 7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암 생존율은 ▲1993~1995년 41.2% ▲1996~2000년 44.0% ▲2005~2009년 62.0% 등으로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갑상선암의 생존율이 99.7%로 가장 높았고, 대장암(71.3%)과 위암(65.3%) 등도 5년 넘게 살 수 있는 확률이 50%를 웃돌았다. 반면 췌장암(8.0%), 폐암(19.0%), 간암(25.1%)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2010년 기준 `10년 암유병자` 수는 모두 80만8천503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부터 2009년 사이 10년동안 암 진단을 받은 환자 가운데 2010년 1월 1일 현재 살아있는 사람이 80만명을 넘는다는 얘기다. 2009년 전체 인구(4천965만6천767명)를 기준으로 60명당 1명꼴로 암치료를 끝냈거나 받으며 생존하고 있는 셈이다. 암 종류별 유병자 수는 위암이 가장 많았고, 이어 갑상선·대장·유방·간·폐암 등의 순이었다. 복지부 관계자는 "암의 발생률 뿐 아니라 암의 생존율도 같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이에 따라 암 유병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만큼 암 생존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평균 수명의 증가 : 연령대별 사망율은 동일 or 감소
   - 치료(수명연장)기간의 증가 : 일찍 발견되고 발견된후 오랜 치료기간을 가진다 (환자인 기간증가)

암에 걸릴 위험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암환자가 늘었지만 연령대별 암사망자는 감소하였다
암으로 죽는 사람들이 최근 수십 년 사이에 많아진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암이 더 위험해졌다는 뜻은 아니다. 사실은 그 반대다.

독일(옛 서독 지역)에서 1960년과 1990년에 연령층별로 남자 10만 명 가운데 몇 명이 암으로 사망했는지 보여주고 있다. 보다시피 암으로 죽을 위험은 각연령별로 훑어볼 때 오히려 감소했다. 모든 연령층을 한데 합쳐 보면, 남자의 경우에도 여자의 경우에도 암으로 죽을 확률은 지난 30년 동안에 증가했다. 암 자체가 더 위험해졌기 때문이 아니라, 인구가 갈수록 노령화하기 때문이다. 암의 위협을 특히 많이 받는 85세 이상의 연령층의 인구가 독일(옛 서독 지역)에서 1960년에 22만 명이던 것이 1990년에느 89만 명으로 네 배 이상 늘어났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오늘날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암으로 죽는 것이지 핵발전소나 화학 약품으로 인해 중독이 되어 그런 것은 아니다.

서독 : 각 연령층에서 남자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

                  1960    1990
     0 - 9       532     284
    10 - 14       48      39
    15 - 19      127     118
    20 - 24      180     148
    25 - 29      178     136
    30 - 34      180     160
    35 - 39      246     220
    40 - 44      343     335
    45 - 49      550     150
    50 - 54      953     865
    55 - 59    1,633   1,443
    60 - 64    2,592   2,382
    65 - 69    4,134   3,853
    70 - 74    6,382   6,050
    75 - 79   10,120   9,297
    80 - 84   16,275  14,345
     >85      27,806  23,469

암이 일찍 발생하는 것도 아니다



암환자 수가 적을수록 국민 보건이 잘 되어 있는 것이다?

   상식의 오류사전 I (발트 크래머 등 지음 박영구 등 옮김 경당 203쪽)에서 옮김

1년에 암으로 죽는 사람들의 수뿐만 아니라, 어느 시점에서 암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수를 따져보면 의료의 질에 대해 잘못된 생각을 하기 쉽다. 사실은 어느 시점에 암을 앓는 사람들이 많을수록 의료 수준이 높으며, 어느 시점에 암을 앓는 사람들이 적을수록 의료 수준이 낮은 것이다.
독일에 암환자 수가 비교적 적은 것은(일정 기준일에 볼 때 15만 명 정도로서 심장 순환기 계통의 질환에 시달리는 200만 이상의 환자들에 비해 적은 것은) 무엇보다도 암환자 대부분이 짧은 기간 동안 앓다가 죽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1년 동안의 암 사망자 수가 어느 기준 날짜의 암환자 수보다 더 많은 것은(역학[疫學] 전문용어로 말하자면 이환율[罹患率]이 높으면서 만연[蔓延]이 적게 되는 것은) 암환자가 진단 시점부터 시작해서 평균적으로 볼 때 1년 이상을 살지 못하기 때문이다.
1년 동안에 암으로 죽은 20만명 중에 중세 때의 페스트 환자처럼 발병 후 얼마 안 있어, 극단적으로 발병 당일 죽었다고 가정해보자. 어떤 치료법을 내놓더라도 이 경우보타 더 속수무책인 경우는 없을 것이다. 특히 암의 경우에 우리는 생존 기간을 치료의 성과를 재는 기준을 삼는 데 익숙해져 있다.

따라서 생존 기간이 단 하루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은 무능의 극치를 보이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사정이 그러한데도 어느 일정 시점에 보면 암환자 수가 아주 적을 것이다. 암으로 1년에 20만 명이 죽는다면 하루에 548명이 죽는 셈인데, 임의로 선택한 어느 날 암을 앓는 환자의 수는 그와 똑같거나 그 이상을 넘지 않을 것이다. 암 사망자 수가 더 많기 때문이다. 이런 가정은 얼마든지 더 극단적으로 밀고 나갈 수 있다. 병에 걸리고 나서 1시간이나 10분 뒤에 모두 죽는다고 가정하면, 이때 환자의 수는 얼마나 될까? 생존 시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환자 수는 더욱 줄어들 것이다.
반대로 방사선 치료, 항암제 요법 또는 우리가 아직 잘 모르는 다른 방법으로 모든 암환자들이 진단일로부터 계산해서 10년을 더 살 수 있게 되었다고 하면 어떻게 될까? 아마 모든 이들이 이것을 큰 성공이라고 평가할 것이다.
암 진단을 받은 환자들의 수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심지어 100만을 넘어서게 될 것인데도 말이다.

 




 

 



 


Hint for 쉽게 알기

사이트 소개
- about Me, 질문, 희망
- about Site, 목적, 경과
- 참고서적 : Bookshelf
- 방명록

보면 알 수 있다
- 분자 보인다, 알면 보인다
- 만물은 화학 물질이다
- 구조식에 답이 있다
- Size : 개요
- Shape : 개요
- Movement : 개요
 

지식생태계

지식 생태계
- 생태계 필요성
- 아직은 구호만
- 집단 지성
- 학습 생태계

항해 지도

구성요소
Mapping 방법
- One source
- Multi use
- 인간의 통찰력
Mapping engine
- 개발 방향
- 전체를 시각화




페이스북 올리기            방명록           수정 2016-01-07 / 등록 2010-04-28 / 조회수 : 14821 (235)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