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II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자연과학 My Book 유튜브 Frims 원 료 제 품 Update Site

면역면역독성알러지양면성

옻 알레르기 물질로 아토피 치료

위생가설 : 선진국병
- 알러지 치료 : 오염, 기생충
- 알러지 치료 : 유전자
- 알러지 치료 : 적당한 노출이 약이다
- 알레르기로 알레르기 치료 ?

웰빙의 역설]옻, 독 제거하면 효과도 같이 증발

우리 몸의 면역체계는 매우 복잡하게 얽혀있다. 흥미로운 사실 중 하나는 독성물질이 다른 한편으로는 면역안정효과가 있다는 점이다. 벌이나 뱀의 독이 그렇다. 벌독이나 뱀독은 현재 난치성질환 치료에 효과를 보이고 있다. 옻나무 독도 마찬가지다.

옻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약용식물이다. 옻에 민감한 사람은 살짝 만지거나 소량만 먹어도 온 몸에 발진이 돋고 진물이 나면서 고생한다. 옻 껍질에 있는 우루시올이라는 성분이 알레르기반응을 일으키는 것이다.
우루시올(urushiol)은 휘발성페놀화합물이다. 휘발된다는 것은 공기 중으로 기화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옻나무 근처에 가기만 해도 몸에 가려움증이 나타나는 사람도 있고 옻나무를 쳐다만 봐도 옻이 오른다는 옛말도 있는 것이다. 또 옻을 볶거나 끓일 때 우루시올이 휘발되기 때문에 옻에 예민한 사람들은 근처에 있기만 해도 알레르기반응이 일어난다.
옻의 부작용은 일반적으로 피부알레르기반응이기는 하지만 기도가 붓고 호흡곤란으로 응급처치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 사람 1/3 정도가 옻 알레르기가 있다. 꼭 그렇지는 않지만 주로 열이 많은 소양인들에게 많다.
민간에서는 옻을 옻닭으로 많이 섭취하고 있으며 건칠(乾漆)이라고 해서 약으로도 사용해 왔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전 세계적으로 옻을 유일하게 먹는 국민이다. 중국이나 일본에도 옻이 있는데 도료로만 사용하고 먹지 않는다. 먹지 않는 이유는 역시 옻나무의 독성 때문이다.

항간에 옻을 닭과 함께 먹으면 닭고기가 옻독을 해독한다는 말이 있다. 이밖에도 콩이나 달걀흰자와 함께 먹으면 독성이 중화된다는 기록도 있다. 이들 단백질이 옻의 독성성분과 결합해 중화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옻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옻닭을 먹고도 동일한 알레르기반응이 나타나기도 한다.
동의보감에는 ‘옻을 약에 넣을 때는 마땅히 짓찧어 부스러뜨려 연기가 날 때까지 볶아 써야 한다’라고 했다. 우루시올은 특성상 발효과정을 거치거나 열을 가하면 일부가 불(不)활성화된다. 건칠을 볶아 사용하는 이유도 우루시올을 휘발시키기 위해서다. 6~8시간 이상 물에 넣고 달이면 거의 대부분을 휘발시킬 수 있다.
또 칠해목(까마귀밥여름나무)과 함께 달여도 독성분을 줄일 수 있다. 칠해목(漆解木)은 옻나무근처에서 함께 기생하는 나무로 옻이 올랐을 때 달여서 씻어주거나 복용하면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래서 이름도 옻(漆)을 푸는(解) 나무(木)다. 이름도 참 잘 지었다.
시중에는 많은 옻나무추출식품들이 있다. 식품으로 유통되는 것들은 옻이 오르지 않는다. 식약처 규정상 우루시올이 포함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반대로 이로 인해 식품으로 유통되는 옻 추출물에는 약리적인 효능도 없다. 옻의 효능은 바로 우루시올에 있기 때문이다. 옻이 오르지 않아 안전하다고 광고하는 시중제품들은 약이 아닌 단지 옻의 이름을 빌린 식품일 뿐이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우루시올은 역설적으로 ‘옻이 좋은 약’이 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성분이다. 그래서 한의사들은 우루시올이 포함된 상태의 건칠(乾漆)을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투약할 수 있을지를 고민한다.
한의사 입장에서는 우루시올이 포함돼 있지 않다면 약으로 처방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옻독은 누군가에는 고통을 주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고마운 명약이 될 수 있다. 일시적으로 고통을 줬던 대상까지도 말이다.

----

우리 조상들은 옻을 먹으면 피가 맑아지고 기력이 보해진다며 혈액순환이 좋지 않거나 잔병치레가 많을 때 옻닭이나 옻오리를 보약처럼 먹었다. 최근에는 참옻진액, 옻가루 등이 시판돼 가정에서 접할 기회가 많아졌다. 그러나 "옻이 오른다"는 말처럼, 옻은 잘못하면 강한 알레르기를 일으키기 때문에 꺼리는 경우도 많다. 최근 양·한방 의학계에서 옻의 효능을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연구가 진행중이다.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와 비슷한 효과

이재동 경희대한방병원 침구과 교수팀은 옻 나무에 있는 성분이 류마티스 관절염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지난해 국제면역약학회지에 발표했다. 이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을 유발한 쥐에게 옻나무추출물 50㎎/㎏을 투여하자 염증 유발 물질이 80%까지 제거됐다. 이는 관절염 치료제와 비슷한 수준의 치료효과"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한방에서 옻은 건칠이라 하여 어혈을 없애는 효능이 있어 혈액순환을 좋게 하거나 위나 관절 염증에 쓴다. 말린 옻 껍질 2~10g을 물 2~3컵에 넣고 2~3시간 달여 식후에 복용하거나 가루로 만들어 먹으면 산후풍으로 팔 다리가 시릴 때, 관절염이나 타박상으로 무릎 통증이 있을 때, 위염으로 인한 복통에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먹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는 위장장애 등 부작용이 있지만 옻 추출물의 독성을 제거한 뒤 계지, 방풍 등과 함께 복용하면 부작용 없이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희대한방병원은 올 상반기 중 옻 추출물을 이용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를 시작할 예정이다.

◆아토피 증상 개선
옻을 만지면 접촉성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독성을 잘 제거하면 오히려 아토피 피부염 증상을 개선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태후 경희대 한방재료가공학과 교수는 "예전부터 옻은 항균 작용이 있어 위염 등 각종 염증 치료에 사용했다. 이런 기능에 착안해 버섯균으로 옻의 독성을 제거한 뒤 0.25%로 희석시킨 용액을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한 쥐에게 투여했더니 염증 반응이 상당 부분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 교수팀은 옻 추출물을 이용한 아토피용 크림 시험용 샘플을 만든 상태로, 내년 봄쯤 일반의약품으로 개발해 시판할 예정이다.

◆옻 알레르기 등 위험 해결돼야

최근 옻의 독성을 제거하는 노력이 진행 중이다. 김태영 농촌진흥청 발효이용과 연구원은 "옻은 독성만 잘 제거하면 약용으로 쓸 수 있다. 지난해 발효, 원심분리 등으로 옻의 독성을 제거해 성가병원 의료진과 함께 성인 60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한 결과, 피부발진이나 간독성 등 이상 반응이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시중에 나와있는 옻 제품은 독성이 완벽히 제거됐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섭취할 때 주의하라고 말한다. 김명곤 전북대 바이오식품공학과 교수는 "옻은 좋은 효능이 많지만, 아직 독성 제거 방법이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옻을 발효시키면 독성이 제거되지만 100%라고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수홍 고대안암병원 피부과 교수는 "피부과의 알레르기 검사 키트에도 옻은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에, 의학적으로 옻 알레르기를 사전에 찾아내기는 어렵다. 따라서, 옻 함유 식품을 먹기 전에 피부에 바르거나 아주 소량만 먹어본 뒤 알레르기 반응이 있으면 절대로 먹으면 안되고, 아무 문제가 없으면 복용해도 된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옻이 올라도 조금씩 계속 먹으면 면역이 생겨 나중에는 괜찮아진다는 것은 틀린 속설이다.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한번 옻에 노출되면 항원에 민감한 상태가 돼 두 번째 먹을 때에는 조금만 먹어도 쇼크 등 알레르기 반응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21-05-25 / 등록 2010-04-21 / 조회 : 14876 (425)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