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사 례 바로보기 위 로 자연과학 원 료 제 품 Update Site

건강질병  ≫ 면역

면역 : 감기 만병의 시작 또는 만병의 방파제

- 위생가설
- 질병예찬
- 작은 산불로 큰 산불을 막는다

감기는 만병의 시작인가, 만병의 방파제인가

신종플루에 걸렸던 사람에게서 모든 독감바이러스 변종에 면역반응을 나타내는 특이항체가 발견됨으로써 단 한 번 접종으로 모든 종류의 독감예방이 가능한 백신 개발의 길이 열렸다.미국 시카고 대학의 패트릭 윌슨(Patrick Wilson) 박사는 2009년 인플루엔자A[H1N1](신종플루) 유행초기에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되었던 환자 9명(27-45세)에게서 발견된 항체가 특이하게도 지난 10년 간 나타난 모든 계절성 독감바이러스와 1918년 세계를 휩쓸었던 스페인 독감, 심지어는 조류인플루엔자(H5N1) 바이러스에까지 면역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AFP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윌슨 박사는 이들의 백혈구에서 분리한 유전자들을 분석한 결과 모두 86가지 항체가 발견되었으며 이 중 5가지가 이러한 교차방어적 면역성(cross-protective immunity)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이 중 3가지를 쥐에 주입한 결과 신종플루와 다른 두 계절성 독감 바이러스에 면역반응이 나타났으며 2가지는 이 3가지 독감 바이러스의 치사량을 주입하고 60시간이 지난 뒤 투여했는데도 쥐들은 죽지 않았다. 이 특이항체의 발견은 모든 종류의 독감바이러스에 일률적으로 효과가 있는 만능백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특이항체 중 일부는 과학자들이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만능 독감백신이 만들어 낼 항체와 그 구조가 유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독감 백신은 독감바이러스의 두 가지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H)과 뉴라미다제(N)를 가지고 만든다. 그래서 모든 독감바이러스는 이 표면단백질의 차이에 따라 H와 N을 조합해서 이름을 붙인다. 두 표면단백질 중 헤마글루티닌은 막대사탕처럼 생긴 크고 둥근 머리를 가지고 있어 면역체계의 항체가 결합하기 쉽지만 돌연변이를 잘 일으킨다. 따라서 돌연변이를 일으킬 때마다 새 백신을 만들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2년 전 과학자들은 이 단백질의 머리 가운데 좀처럼 변이를 일으키지 않는 부위에 달라붙는 항체를 발견했다. 이런 부위가 바로 만능 백신을 만들 수 있는 이상적인 표적이 될 수 있다. 이 특이부위와 결합하는 항체는 아주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번연구대상이 된 환자들에게서는 놀라우리만큼 이러한 항체가 많았다고 윌슨 박사는 밝혔다. 윌슨 박사는 앞으로 2009년 신종플루 백신을 맞고 신종플루에 걸리지 않은 환자들의 면역반응을 살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실험의학 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아직 감기약은 없다. 유일한 독감약이 타미플루다

◇ 감기, 면역력 키울 기회로 삼아야

요즘은 신종플루 때문에 어느 때보다 면역력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면역력이란 바이러스 등 외부에서 유해한 것이 우리 몸에 들어올 때 싸울 수 있는 힘을 말한다. 보다 전문적인 용어로는 항체라고 한다. 면역력은 한 나라의 군사력에 비유할 수 있다. 강한 군사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적당한 강도의 전쟁을 치러야 한다. 그래야만 나라의 긴장이 적당히 유지되고 전쟁경험을 축적하며 꾸준히 힘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감기 등 호흡기 질환도 이런 전쟁과 같다. 최승용 마포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은 "1년에 2~3회, 그리고 일주일 이내로 겪는 감기라면 만병의 근원이 아니라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고마운 손님"이라며 "감기에 걸리면 평소에 너무 과로하거나 과식하지 않았는지, 스트레스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반성하고 면역력을 닦고 조이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렇게 작은 감기를 건강하게 앓으면 나중에 큰 병이 나더라도 견뎌낼 힘이 생긴다. 감기가 '만병의 근원'이 아니라 '만병의 방파제'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감기로 대표되는 호흡기 질환은 우리 몸의 휴식을 유도한다. 열이 나고 온몸이 쑤시니 움직이기 싫어지고 어두운 데서 자고 싶어진다. 식욕이 나지 않으니 식사량이 줄고 위장은 덜 움직인다. 이는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데만 모든 기운을 집중하고 육체활동이나 위장활동에 소비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처럼 몸이 시키는 대로 하면 감기는 빨리 나을 수 있고 나은 후에는 면역력이 강해진다.
그런데 생활에 바쁜 사람들은 약을 먹고 그 증상을 억눌러 몸을 계속 쓰려고 한다. 게다가 몸이 허해졌다고 영양보충을 한다며 고기류를 먹으려 노력한다. 그러면 증상이 억눌려 당장 덜 고생하고 지나가는 것 같고 잘 먹은 포만감에 힘이 나는 것 같지만 역시 몸은 정직하다. 또다시 감기에 걸려 잦은 감기로 고생하거나 식체ㆍ장염 등이 감기 끝에 이어지기 십상이다.
아픈 동안에는 위장도 쉬게 해야 한다. 몸의 에너지를 감기를 이겨내는 데 집중하기 위해 기름진 것, 면류, 고기류 등과 과식은 피해야 한다. 소화가 잘되는 부드러운 음식으로 평소의 70% 정도만 먹고 푹 쉬는 것이 감기를 이겨낼 수 있는 가장 현명한 대응책이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2-10-23 / 등록 2010-01-20 / 조회 : 13318 (120)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