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사 례 바로보기 위 로 자연과학 원 료 제 품 Update Site

건강다이어트 ≫ 요요현상

요요현상 : 모든 다이어트는 살찌는 데 효과 있을 뿐이다

- 요요현상 : 근육감소, 지방증가 -> 점점 살 안빠지는 체질이 된다
- 자신감 상실,패배감
- 체중 항상성

미국인 70%가 다이어트 경험, 다이어트 하는 사람 계속 증가중 : 미국 다이어트의 왕국= 비만의 왕국
  1993년 2300만 헬쓰클럽에 등록 --> 4500만 헬쓰클럽 (2배증가)
  다이어트 실시하는 인구가 늘수록 비례하여 비만율만 계속 증가한다

1999년 핀란드에서 4193명의 남자와 3536명의 여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15년 동안 주기적인 다이어트를 한 사람들이 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체중이 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 책을 탐독하며 ‘잘 먹고 잘 사는 법’을 찾아 헤매는 동안 미국인들은 오히려 더 뚱뚱해지고 덜 건강해졌다.  ‘잘 먹는 법’을 맹목적으로 따르다가는 기형적인 식습관만 키우게 된다고 경고했다. 베스트셀러 다이어트 서적들이 권하는 ‘잘 먹는 법’은 천차만별일 뿐 아니라 종종 상반된다. 엄격한 채식을 권하기도 하고, 고기만 먹으라고 권하기도 한다. 문제는 다이어트법을 받아들이는 방식. 식품을 선한 것과 악한 것으로 무조건 나눠, 균형잡힌 식습관을 막고 있다는 설명이다.






요요현상이란 단시간 다이어트로 한때 체중이 감량되었다가 다시 원래의 체중으로 급속하게 복귀하거나 그 이상으로 증가하는 것을 말한다. 던지면 되돌아오는 장난감인 ‘요요’와 비슷한 현상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일정 기간 절식하면 체내 근육량이 감소하고 이로 인해 기초대사량이 낮아진다. 기초대사량이 낮아지면 식사량이 다이어트 이전과 같거나 그 이하가 되더라도 낮아진 기초대사량만큼의 잉여 에너지가 생긴다. 이 잉여 에너지가 가장 축적되기 쉬운 형태인 지방으로 체내에 남게 되어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된다. 또한 다이어트 초기에는 체내의 수분 손실 때문에 체중 감량이 일어나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단백질과 탄수화물이 다량의 수분을 함께 저장하기 때문에 체중이 빠른 속도로 증가한다.
또한 체중감량을 위해 식사량 즉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게 되면 몸은 여기에 적응하기 위해 기초대사량을 감소시켜 에너지효율이 높은 상태가 된다. 때문에 다이어트 후에 다시 이전 수준의 식사량을 섭취하면 똑같은 양의 음식을 먹어도 기초대사량이 이미 감소한 상태이기 때문에 몸은 칼로리가 과잉이라고 감지하고 체지방으로 축적하므로 체중이 다시 증가하게 된다. 그러므로 체중이 감소했다 할지라도 체내 지방세포의 수는 그대로 존재하며 언제든지 다시 이전의 지방이 가장 많았던 상태로 되돌아가고자 하기 때문이다. 요요현상으로 체중이 다시 증가한다는 것은 지방조직이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만약 체중의 감량과 회복이 자주 반복되면 기초대사량의 감소로 체지방율이 점점 더 높아져  체중감량에 걸리는 기간은 더 길어지는 반면 원래의 체중으로 증가하는 기간은 더 짧아진다.

다이어트를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다간 더 큰 화를 입을 수 있다. 굶주림에 의한 스트레스로 식욕이 증가하고 요요현상으로 체중이 원래대로 돌아와도 증가한 식욕은 멈추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펜실베니아대 정신의학과 트레이시 베일 교수는 식습관 중심이었던 기존 연구에서 벗어나 다이어트를 할 때 나타나는 스트레스에 주목했다. 베일 교수는 쥐에게 사람의 다이어트와 비슷한 모의실험을 계획했다. 쥐의 체중을 10~15% 감소시키기 위해 3주간 기존 식사량의 75%만 제공한 것이다. 인고의 과정을 거쳐 다이어트에 성공한 쥐에게는 음식이 아닌 스트레스가 주어졌다. 거꾸로 매달린 채 잠잠해질 때까지의 시간이 측정되고, 피가 뽑혀 스트레스 수준을 알 수 있는 혈액 내 ‘코르티코스테론’의 농도가 조사됐다. 그 결과 다이어트를 한 쥐는 스트레스가 더 오랫동안 지속되고 코르티코스테론의 농도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베일 교수는 체중 감량 뒤 다시 살이 찌는 ‘요요현상’을 재현하기 위해 다이어트에 성공한 쥐를 원래 몸무게로 살찌웠다. 그리고 다시 스트레스에 노출시켰다. 결과는 잔인했다. 잠시 다이어트에 성공했던 쥐는 스트레스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했으며 음식이 앞에 있으면 거의 참지 못하고 폭식했다. 코르티코스테론 수치뿐만 아니라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도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던 쥐보다 많이 분비됐기 때문이다. 베일 교수는 “다이어트를 경험한 쥐는 스트레스에 더 민감하고 고칼로리 음식에 식욕이 돋도록 유전자가 변화했다”며 “다이어트로 인한 ‘후생유전학 효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후생유전학 효과는 유전자의 염기서열은 변하지 않고 기능이 바뀌는 것을 뜻한다. 베일 교수는 “뇌가 사람의 의도와는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다이어트 성공은 어렵다”며 “스트레스를 잘 다스리는 것이 다이어트 성공의 비결”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최고 비만 소녀
웨일스 남부 지역 애버데어 지역에 살고 있는 조지아 데이비스(17)는 본래 키 5피트6인치(약 167cm), 체중 33스톤(약 209kg)으로 의사들에게 20스톤(약 127kg) 정도 살을 빼지 않으면 죽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들었다. 이에 조지아는 지난 2008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소재의 비만 학교인 웰스프링 아카데미에 가게 됐다. 한달 3천600파운드(약 640만원) 상당의 비용이 드는 이 비만 학교에서 조지아는 9개월 동안 비만 학교의 심리치료사와 헬스 트레이너, 코치 등의 도움으로 매일 1만보 정도를 걸으며 18스톤(약 114kg)을 빼는데 성공했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 지난해 6월 다시 고국으로 돌아온 조지아는 여러 쇼프로그램에 출연해 "난 원래 거울을 보고 울었었다"며 "이제는 웃으면서 난 내가 좋아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살이 빠진 자신의 얼굴과 몸매가 좋다며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지아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유지하면서 앞으로 7스톤(약 44kg)을 더 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살이 빠지면서 당뇨도 나아지고 예상 수명도 80년으로 늘었던 조지아. 하지만 그녀는 16개월만에 다시 이전 체중으로 돌아가 버렸다. 올해 4월 28스톤(약 177kg)이 된 체중이 이제 다시 34스톤(약 215kg)이 돼버린 것.

왜 다이어트를 오래 성공적으로 할 수 없는가
2011.8. 4일 앨버트아인슈타인의대 연구팀이 'Cell Metabolism' 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먹지 않을 시 배고픔을 유발하는 뇌 속 신경세포가 스스로를 자가포식하며 이 같은 자가포식 작용이 먹는 것을 자극하는 배고픔 신호가 생기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다이어트를 해 오래 먹지 않을 경우 배고픔을 유발하는 시상하부라는 뇌 영역의 신경세포내 자가포식 기전이 유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agouti-related peptide (AgRP) 신경세포라는 세포내 지질이 자가포식 후 이동 지방산을 배출하며 이 같은 지방산이 결국 배고픔 신호인 AgRP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AgRP 신경세포내 자가포식이 차단될 경우에는 AgRP 가 기아에 대한 반응으로 증가하는데 실패하며 melanocyte stimulating hormone 이라는 다른 호르몬의 농도는 계속 유지되 쥐들이 먹지 않아도 덜 먹게 되고 에너지는 더 연소시켜 체중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같은 자가포식 기전을 차단하는 치료가 비만과의 전쟁에서 배고픔을 극복하는 무기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햇다.


조동혁은 "하루 10시간씩 헬스장에서 살았던 것은 물론 4시간 간격으로 닭과 고구마를 먹으며 몸매 관리를 했다"라며 피나는 노력의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나 '식신 정준하' 못지않게 많이 먹는다는 조동혁은 "하루는 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하루 세 끼를 다 먹고 간식으로 햄버거까지 먹어 치워 하루만에 11kg이 찌는 충격적인 요요현상을 경험했다"라는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2-04-24 / 등록 2010-05-04 / 조회 : 20513 (180)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