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Mobile
Hint Food 맛과향 Diet Health 불량지식 사 례 바로보기 위 로 자연과학 원 료 제 품 Update Site

내몸항상성혈당

혈당 : 저혈당 위험

혈당 GI :  당뇨병
- 인슈린 : Glucose trasnporter
- 글루카곤 : Glucogenesis
- 소식과 인슈린
- 저혈당의 위험 : 리치의 독성



당(탄수화물)은 우리 몸에 필요한 ATP를 합성하는데 가장 유용한 원료다. 우리 몸의 모든 생명 현상은 ATP 에너지에 의존한다. 하루 사용량은 무려 50킬로그램이나 된다. ATP⟷ADP를 재생하여 사용해서 잘 모르는 것이지 이렇게 많은 양을 먹어서 섭취해야 한다면 끔찍하다. ATP는 단 2분만 고갈되어도 생명이 위험하다. 모든 생명 활동이 마비된다. 하지만 이런 일은 잘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몸에서 포도당이 시급하면 지방, 탄수화물 가리지 않고 가져다 분해하면서 ATP를 생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혈액을 통해 포도당을 공급받는 시스템에 이상이 있으면 저혈당 증상이 나타난다. 공복감, 떨림, 오한, 식은땀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실신이나 쇼크를 유발, 그대로 방치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특히 야간 저혈당은 환자가 잠을 자는 동안 일어나 즉각적인 조처를 할 수 없어 심각한 위험 상태에 빠질 수 있다. 저혈당의 극단적인 모습이 죽음이지만 약한 것은 여러 가지 증세로 나타난다. 피로, 권태감, 우울, 불면, 불안, 초조, 두통, 현기증, 발한, 떨림, 근육통, 식욕 감퇴, 이유 없는 공포, 집중력 저하, 감각 마비, 소화불량, 수족 냉증, 시력 저하, 근육 경련, 복부 경련, 건망증, 신경과민, 탄식, 하품, 짜증 등등. 저혈당이 고혈당보다 무섭다.
건강한 포유류의 뇌는 에너지원으로 포도당만 사용한다. 뇌에는 포도당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이 없기 때문에 뇌 세포의 포도당 공급은 혈류에 의해 분 단위로 이루어지고 있다. 혈중 포도당 농도가 정상 수준의 50퍼센트 이하로 떨어지면 뇌 기능 장애가 나타난다. 혈중 포도당 농도가 정상 수준의 25퍼센트 이하로 떨어지면 곧바로 혼수상태에 빠질 수도 있다. 먹을 것이 부족하여 ATP가 부족하게 생산되면 모든 생명 활동이 저하되지만 가장 먼저 나타나는 증상이 저혈당 증세와 같은 것일 뿐이다.

중세에 설탕을 약으로 사용한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가장 맛이 있고 가장 효과적인 에너지원이니 허약했던 사람에게 얼마나 만능의 치료약이었겠는가. 지금도 병원에 가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포도당 주사다. 주사를 통해 혈관에 직접 포도당을 공급받는다. 에너지가 부족할 때 당이 최고의 약이다. 몸에 좋아 맛이 좋은 것인데, 몸이 견디기 힘들 정도로 마구 먹고서 몸에 나쁘다고 욕한 것이다.중세 이래 유럽에서 설탕은 만병통치약으로 기침, 가슴통증, 위장질환, 심지어 흑사병의 치료제로 처방되었고, 16세기까지도 의사와 약제사에게 필수였다. 현대에 와서도 설탕의 이 모든 약리 작용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설탕은 기억력을 좋게 한다. 기억력이 감퇴하는 이유 중 하나는 뇌에 유일한 에너지원인 포도당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어린이가 다쳤을 때 물보다 설탕물을 먹은 아이가 통증을 덜 느낀다는 연구가 있다. 설탕은 딸꾹질도 멈추게 한다. 딸꾹질이 나오면 물을 천천히 마시고 설탕 한 티스푼을 혀에 올리고 녹여 먹는다. 이렇게 하면 신경이 혀끝의 단맛에 반응하느라 딸꾹질을 멈춘다. 설탕은 또 어린 말라리아 환자에게 응급처치용으로 사용된다. 어린 환자의 경우는 약 25퍼센트가 매우 심한 저혈당이 된다고 한다. 이때 급하면 주사대신 설탕을 먹여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사탕을 먹으면 오래 산다는 보고도 있다. 설탕이 스트레스 해소, 공격 성향의 감소 효과가 있다는 연구도 있다.


예전에 비해 식중독 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은 드물다
포도당 주사 덕분이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90%이다.
아무런 치료약은 없지만 포도당 주사만 있어도 사망율은 크게 낮아진다

포도당 주사야 말로 진정한 만병통치약인 셈이다



---------

식사를 거르거나 열량을 과도하게 소비해 몸속에 당(포도당)이 부족해지면, 건강한 신체는 스스로 혈당 조절 시스템을 가동시켜 혈당을 정상으로 올려놓는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는 이 시스템이 고장난 상태다. 그러다 보니 혈당이 한 번 낮아지면, 다시 정상으로 회복되지 못한 채 어지럽고 손발이 떨리는 등 저혈당 증상이 나타난다. 저혈당은 혈당이 50~70mg/dL 아래까지 떨어진 상태다. 혈당은 보통 이른 아침 공복 시에 가장 낮은데, 이때도 70mg/dL 이상 선에서 유지돼야 정상이다. 당뇨병 환자는 자체적으로 당을 조절하거나 만들어 내지 못하기 때문에 저혈당 상태가 되면 반드시 단것을 먹는 등 당 성분을 보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실신, 혼수 등에 빠져 뇌손상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당뇨병 환자 70%가 저혈당 몰라
당뇨병 환자 152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 절반 가량이 저혈당을 경험한다. 개인마다 차이는 있으나 평균 혈당치가 68mg/dL 이하로 떨어졌을 때 저혈당을 경험했다. 이때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식은땀(50%), 공복감(39%), 심한 피로감(29%) 등이다. 이외에 실신, 경련, 말이 둔해짐, 언어장애 등 심각한 증상을 동반한 저혈당증을 겪은 환자는 14%나 됐다. 4회 이상 저혈당 증상을 겪은 환자도 18%였다.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큰 문제는 당뇨 환자 74%가 저혈당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점이다. 저혈당 증상에 대해 주치의와 적극적으로 논의한다고 답한 경우도 33%에 불과했다. 저혈당 증상이 와도 환자 대부분이 무방비 상태인 셈이다.

01 저혈당무(無)감지증
저혈당 상태여도 1~2단계에서는 단 음식을 먹으면 대부분 정상 혈당으로 좋아진다. 많은 이들이 저혈당 증상을 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문제는 저혈당 증상이 반복되는 경우다. 저혈당이 반복되면 혈당이 떨어지는 상태에 우리 몸이 점점 둔감해지기 때문에 어느 순간 비상 신호를 보내지 않는다. 이와 함께 저혈당과 고혈당을 반복하면서 혈당 기복이 심해지면 혈당이 떨어질 때 이를 뇌로 전달하는 자율신경계가 손상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러면 1~2단계여도 환자 스스로 혈당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지 못해 곧바로 매우 위험한 상황인 저혈당 3단계로 접어들게 된다. 이렇게 혈당 저하 단계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을 ‘저혈당무감지증’이라 한다. 저혈당무감지증은 저혈당이 반복될 때 잘 발생하는데, 반복할수록 증상이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이 초래된다. 저혈당무감지증이 있을 때는 혈당이 30mg/dL 이하인 심한 저혈당으로 떨어져 실신하거나 혼수에 빠질 확률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5배 이상 높다.

저혈당무감지증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잘 생기니 주의하자. 1형 당뇨병 환자·오랜 2형 당뇨병 환자 이들은 신경계가 손상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혈당이 안정적으로 잘 유지되는 환자 식사를 한 끼라도 거르는 것과 같은 외부의 작은 자극에도 저혈당에 빠지기 쉽다.

식사를 자주 거르거나 불규칙한 식사를 하는 환자
과격한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 열량을 소비하면 혈당이 떨어지는데, 과격한 운동을 통해 급격하게 열량이 소비될 경우 저혈당이 올 수 있다.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 용량이 과도할 때 당뇨병 합병증으로 신장 이상이 온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혈당을 떨어뜨리는 약이 신장을 통해 잘 배출되지 못하면서 몸 안에 남아 있기 때문에 같은 용량의 약이라도 2~3배의 효과를 내게 된다.
장시간 집중하는 일을 하는 경우 장시간 에너지를 쏟는 일에 몰두하기 때문에 저혈당 증상이 생겨도 인식하지 못할 수 있다.

02 야간저혈당
심한 저혈당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 처한 환자가 응급실을 찾는 시간은 대부분 새벽이다. 이들 중 50% 정도가 새벽 3~4시에 응급실을 찾는다. 야간저혈당은 잠을 자는 동안 혈당이 떨어지는 것을 감지하지 못해서 생긴다. 야간 활동이 많은 사람, 저녁 공복이 긴 사람이 야간저혈당에 쉽게 노출된다. 방치할 경우 자면서 사망하기도 한다. 옆에 함께 자는 사람이 있어도 알아채기 어렵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나타났다면 의사와 상의해 약이나 생활습관을 반드시 바꿔야 한다. 잠자는 동안 악몽을 자주 꾸거나 식은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 잠에서 깨어난 후 심한 두통을 느끼는 사람은 야간저혈당을 의심해 보자.


페이스북       방명록      수정 2017-09-08 / 등록 2014-08-05 / 조회 : 6529 (619)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불량지식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  2009.12  최낙언